해외뉴스

HOME > 신발뉴스 > 해외뉴스
게시판 검색

전체 5071

게시판 목록
아식스,아트모스

[일본] atmos con Vol.4에서 발매 즉시 완판된 '아식스' × '아트모스' 협업 모델 발매! 2018.12.11조회40

패브릭

[미국] 친환경 소재의 패브릭, 끊임없이 개발되다 2018.12.10조회39

친환경 소재의 패브릭, 끊임없이 개발되다면의 재생 가능한 특징은 매립지 감소의 주요 원인이 된다.프리미어 비전에서부터 ISPO 텍스트렌드까지, 지난 가을에 개최된 여러 쇼에서는 여러 가지 지속 가능한 패브릭을 선보였었다. 개발된 지 150주년이 된 쉘러(Schoeller) 패브릭은 새로운 섬유, 즉 에코닐 방적사 및 기술과 결합하면서 지속 가능성이 늘어났고 방수성도 생겼다. 특히, 에코닐은 매립지와 바다에서 획득할 수 있는 재활용 소재여서 세계적으로 폐기물을 줄이는 역할도 하고 있다. 재활용전문업체인 FENC는 새로운 프로세스를 도입했다. FENC의 TopGreen rTEX는 매립지로부터 섬유 폐기물을 수집해 환경적인 피해를 줄이는 것에서부터 글로벌 브랜드들이 원하는 고성능의 패브릭 수요를 충족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리고 더 나아가 순탄소 발자국을 줄일 수 있다. FENC 또한 최초로 전통적인 수분 염색 대신 초임계 이산화탄소를 사용한 무수분 염색 나일론을 출시했다. 물을 전혀 사용하지 않게 되면 염색 시간을 줄일 수 있고 그 결과 에너지 사용도 줄어들게 된다. 이는 나일론 생산의 혁신이나 마찬가지다. ‘위 아 스핀다이(We Are SpinDye)’라는 회사는 1,950종의 색상을 개발했다. 이 회사가 사용하는 프로세스는 시간이 흘러도 변색되지 않는 염색을 할 뿐만 아니라 기존의 폴리에스테르 염색 방법에 비해 상당한 양의 물을 절감할 수 있다.  친환경 소재가 업계 전반에 유행하다.재활용 플라스틱의 경우, 추적 가능성이 핵심이다. 섬유 업계에서는 아직까지 재활용 폴리에스테르는 준비가 되지 않았다. 이것은 지속 가능성의 문제가 아니라 각 브랜드들이 공인된 재활용 합성 공급업체와의 긴밀한 협업으로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바다에서 수거한 플라스틱이 재활용 부문에서 가장 인기를 받고 있다. 아디다스는 해양환경보호단체인 ‘팔리포더오션(Parley for the Oceans)’과 손을 잡고 2017년 팔리 라인을 100만 켤레 이상 판매했다. 2년 전 출범한 시퀄 파이버도 인기 있는 사업파트너가 됐다. 삼파이오도 시퀄 파이버와 파트너심을 체결하고 유기농 메리노 울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시퀄 파이버의 초창기 추종자였던 소필레타도 시퀄 파이버 74%, 친환경 탄성중합체로 만든 미세한 니트 소재를 개발했다. 마이크로파이버 오염은 현재 섬유 산업의 문제가 되고 있다. 이에 대하 파타고니아 같은 경우는 구피백을 도입해 마이크로파이버가 상수도로 흘러 들어가는 것을 차단하고 있다. 공급업체들도 냄새 방지 및 PFC 미함유 마감재를 개발해 내구력을 높이고 오염물을 줄여 오염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동참하고 있다. 틴텍스는 마감재 프로세스과 관련 있는 스마트 대체물을 개발했다. ‘내추럴리 클린(Naturally Clean)’은 비용 대비 효과적인 현대식 접근법으로써 공격적인 처리법을 줄이고 깨끗한 표면, 생생한 색상, 부드러운 촉감을 최적화했다. ‘내추럴리 클린’은 생물학적 솔루션의 선두 기업인 노보자임스의 기술을 사용해 기능성을 해치지 않으면서 환경적인 영향은 가능한 한 최소화했다. 그러나 모든 것인 합성소재는 아니다. 셀룰로오스 화합물 또한 지속 가능성이 있다. 공급업체는 생분해성 요소뿐만 아니라 고급스러운 기능성도 강조하고 있다. 예를 들어, 이스트만의 나이아는 불과 2년 만에 시장에서 입지를 구축했다. 아사히 카세이도 쿠프로 라인인 벰베르크(Bemberg)를 재출시했다. 벰베르크는 부드러운 촉감의 셀룰로오스 상품을 만들기 위해서 면 리트너 (펄프 섬유)를 사용한 새로운 기계적 프로세스를 통해 생산된 상품이다. 따라서 생분해성 특성을 가지고 있는 친환경 상품이기도 하다. 아하시 카세이는 벰베르크 쿠프로 라인을 위해 특별한 마감재를 개발하기도 했다. 벨루틴 에보(Velutine Evo)라는 명칭의 마감재는 현재 사용되고 있는 최고급 프리미엄 피치 스킨 마감재와 비견할만하다. 그러나 물과 에너지를 적게 사용해 생산했다는 점에서 친환경적 특성이 강하며 내구력도 강화해 명품 브랜드들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재활용 및 버진 폴리에스테르: ‘위 아 스핀 다이(We Are Spin Dye)’의 무수분 염색혁신적인 솔루션프루마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사과 생산 지역 중 하나인 티롤 지방에 위치한 이탈리아 섬유회사다.혁신과 추적 가능성을 중점으로 삼는 프루마는 사과 산업으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에 재투자해 펠레멜라(Pellemela)를 개발했다. 이는 재활용 사과 섬유 50%와 가죽 상품과 의류에서 지속 가능한 대체제인 폴리우레탄 50%를 사용해 만든 신소재다. 지난 10월, 파리의 갤러리 라파예트는 ‘고 투 굿(Go to Good)’ 프로젝트를 주최해 유기농 또는 재활용 소재를 사용한 상품을 선보였다. 이처럼 섬유 산업은 깨끗하고 친환경적인 상품을 찾는 소비자의 요청을 받아들이고 있다. 그리고 주요한 소매업체들도 이에 동참하고 있다. 이것은 섬유에서부터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최종 상품까지 하나의 망을 통해 투명하게 진행되고 있는 최근 업계 트렌드다. 출처 : Textile Insight

아식스

[일본] 아식스에서 ‘젤-카야노’를 현대식으로 업데이트한 라이프 스타일 슈즈가 새롭게 등장 2018.12.10조회32

아식스

[일본] 아식스 GT-2000 시리즈에서 안정감을 높인 최신 아이템 등장! 2018.12.10조회32

트렌드분석

[미국] 2019년을 주름잡을 트렌드 분석 2018.12.05조회93

2019년을 주름잡을 트렌드 분석Chaco의 Z/Ronin11월에 처음 개최됐던 아웃도어 리테일러에서 기대 이상의 질문이 쏟아졌다. 그러나 가을 시즌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트렌드는 무엇이며 가장 중점으로 삼고 있는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당혹함을 느꼈다. 그러나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이미 2019년을 준비 중인 브랜드들은 소비자의 일상에 적합한 패션 중심적이며 다용도 상품을 출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다음은 아웃도어 브랜드들이 직접 밝힌 2019년 가을 시장을 예상해본 내용이다. 실용성 중심의 매력대부분의 최첨단 아웃도어 장비는 최고를 향해 가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러나 많은 브랜드들은 런웨이에서 벌어지고 있는 현상을 봐야 한다고 입을 모아 말하고 있다. “파리나 뉴욕에서의 패션쇼를 볼 기회가 있다면 그곳의 야외를 살펴야 한다. 그렇다면, 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상복과 충동하고 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매우 흥미로운 경험일 것이다. 젊은 사람들은 패션쇼와 유명인들의 영향을 받고 있으며, 이런 영향을 주는 사람들은 점점 더 강한 영향력을 갖게 된다”고 노스페이스의 Shane Downey의 신발 부문 선임이사는 말했다. “그리고 현재 소비자들의 수요에서 가장 흥미로운 것은 기능에 대한 기대감이다. 그러나 디자인도 필수 요건”이라고 Downey는 덧붙였다. “실용주의가 강력한 트렌드이기 때문에 아름다운 상품에 이 같은 기능성을 추가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Downey는 이러한 주제는 다가올 시즌에 노스페이스 신발 라인이 지향할 내용이며 라이프스타일과 기능 카테고리 모두에서 각기 다르게 접근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스페이스가 2019년 봄에 선보일 EXTS 아웃솔 기술은 최고의 성능과 함께 일상 생황에서 어울릴 스타일이 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도시 거주자들은 아웃도어 스포츠 시장에서 기능성을 찾는 동시에 도시형 패션에도 눈을 돌리고 있다. 따라서 패션과 기능 간의 경계는 흐릿해질 것”이라고 미국 아디다스 아웃도어의 Greg Thomsen 관리이사는 말했다. 그렇다면 어떻게 보여야 할까? “미니멀리스트 스타일과 매트한 섬유, 다채로운 색상의 제품으로 기능성을 갖춰야 할 뿐만 아니라 등산을 가서도 멋지게 보여야 한다”고 Thomsen 관리이사는 덧붙였다. 겨울용 방수 신발인 아디다스의 테렉스 프리 하이커 GTX(Terrex Free Hiker GTX)는 앞서 말한 모든 특징이 결합되어 있다. 프라임니트 어퍼와 인솔의 부스트 쿠션, 콘티넨탈 러버 아웃솔을 장착했으며 방수 기능까지 있는 이 상품은 “모든 상태에 준비”가 됐다고 Thomsen 관리이사는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아디다스의 운동화 라인의 스타일을 유지하고 있어 도심뿐만 아니라 등산에서도 어울린다. Forsake의 Patch모든 것을 위한 하나어디서나 신을 수 있는 신발이라는 아이디어는 과거 여러 해 동안 아웃도어 부문의 화두였었다. 그러나 아웃도어 브랜드들은 다용도이면서도 모든 스타일에 어울릴 수 있는 상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는 줄어들지 않고 있으며 새로운 고객을 끌어들이는 핵심 방법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독일 브랜드 로와의 경우, 경량의 부츠 및 신발 라인인 올 터레인 스포츠(All-Terrain Sport)가 북미 시장에서 매우 중요하다. “이러한 다목적 용도의 아웃도어 신발은 수많은 가능성이 있다. 특히, 기존 고객보다 젊은 고객을 유치할 수 있다”고 로와측은 밝혔다. 포세이크에서는 기존의 젊은 고객들을 위해 우선으로 두는 요소가 다목적용이다. 그러나 2019년의 경우, 그 이상을 찾고 있다고 포세이크의 Sam Barstow 공동 설립자 겸 COO는 밝혔다. Barstow COO는 “가정과 직장 모두에서 착용할 수 있는 캐주얼한 스타일”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가몬트 노스 아메리카의 Bill Dodge CEO는 다용도 여행 친화적인 상품이 브랜드의 중요한 카테고리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항상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라이프스타일은 많은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생각하는 단어이자 카테고리다. 그러나 항상 그런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라이프스타일을 떠올릴 때 아웃도어 소비자들의 실제 라이스프타일이 떠오른다. 그것은 구체적인 목적지가 있는 여행 같은 것이 아니라 모험에 가까운 것이다. 즉, 일상을 모험처럼 여긴다는 의미다.” 에티오피아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센터가 설계된 후 가몬트의 가을 티야(Tiya) 스타일의 이름이 붙여졌다고 Dodge CEO는 말했다. 미드컷 가죽 신발은 여성용으로만 제작됐으며 고어 텍스와 비방수용 버전 두 가지가 있다. “답사를 가는 사람들은 그저 하이킹을 가는 것이 아니다. 그들은 자연사와 세계사를 연구 및 이해하려고 한다. 그것이 바로 오늘날의 고객들로부터 볼 수 있는 여행 유형”이라고 Dodge CEO는 덧붙였다.“이것은 단순하기 짐을 꾸리는 것과는 다르며 라이프스타일이 계속 변하고 있다고 생각이 드는 이유 중 하나다. 그것은 기능성 상품인 동시에 멋진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상당히 거친 지형에서 착용할 수 있는 동시에 비행기 안에서도 편리한 신발이 될 수 있다. 또한 직장에도 신고 갈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빈티지 분위기트렌드가 있다면 그에 대한 역트렌드도 있다. 따라서 실용주의자조차 모던한 스타일이 넘쳐나고 있으며 과거의 스타일에도 새로운 방식으로 에너지가 넘쳐나는 것이다. “우리는 귀했던 고전적인 소재로 회귀하는 것을 보고 있다 – 빈티지 또는 클래식 섬유와 우븐 및 레트로, 과거에 인기를 끌었던 프린트 패턴 등 말이다”고 샤코의 Adam Garrett 상품 VP는 말했다. 빈티지한 외관과 세부 내용은 내구력을 중요시하는 아웃도어 구매자의 흥미를 끌고 있다. “소비자들은 구매 횟수는 줄어들었지만 고품질의 상품을 찾기 때문에 소재, 구성 및 세부 내용에 진짜 품질을 알길 원하고 있다. 낡아 보이는 디테일과 불완전성은 새 상품과 중고 상품 모두에서 영광의 배지가 될 것이다.”Garrett 상품 VP는는 남성용 데이비스 미드 스타일(Davis Mid style)의 빈티지 격자무늬 안감과 와플 섬유 같은 디테일을 강조했다. 그리고 완전한 최신식으로 만든 와플 니트의 90년대 스타일 샌들 Z/로닌(Z/Ronin)을 선보였다. “우리는 빈티지에 대한 향수를 보고 있는 것”이라고 올루카이의 신발 디자이너 Juliana Sanfelici는 말했다. 올루카이는 하와이에서 영감을 얻어 상품을 디자인했다. “현대적인 이미지와 섞어서 추가한 프린트와 여러 가지 요소들이 있다. 즉, 단순한 빈티지 알로하 셔츠가 아닌 현대식의 미적 감각을 불어넣어 새롭게 만든 것이다.”팀버랜드의 아웃도어 신발 부문의 Gregg Duffy 선임 이사는 팀버랜드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소재가 바로 트렌드이며 새로운 필드 트레커(Field Trekker) 스타일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2019년 가을, 대담하고 거친 색상이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헤더와 울, 자연 마감재가 의류와 어패럴 부문 모두에서 등장하게 될 것이다.”Timberland의 Field Trekker단열 효과세계적으로 기후 불확실성에 직면하고 있지만, 따뜻한 겨울 상품은 여러 브랜드들이 기회로 삼고 있는 또 다른 카테고리다. “전통적인 겨울 날씨가 점점 변덕스러워지고 있지만, 당사는 단열 라인을 이중으로 만들었다”고 바스크의 Joe Peters 마케팅 담당자는 밝혔다. “이는 당사에게도 성장 부문”이라고 오보즈의 Christian Mason 판매 및 마케팅 VP는 동의했다. 그러나 이 같은 단열성 상품은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따뜻함만을 위해서 디자인한 것 같은 과거의 상품과는 달리 부피가 커 보이지 않는다. 2019년 가을에는 트레일을 가든 아니면 시내를 활보하든 관계 없이 어디서든 입을 수 있는 제품을 디자인했다.바스크에서는 따뜻한 하이킹 스타일이 일상복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가죽과 스웨이드, 니트 메쉬 어퍼를 사용해 만든 400g의 씬슐레이트(Thinsulate)는 여성을 위한 새로운 라플랜더 스타일처럼 보인다. 그리고 남성과 여성 모두를 위한 콜드스파크 울트라드라이(Coldspark UltraDry) 같은 프랜차이즈도 지속하고 있다. 이 상품은 반사용 안감을 사용했으며 가벼움과 보온성을 동시에 제공하기 위해 씬슐레이트보다 200g 적게 무게가 나간다. “우리는 경량의 겨울 부츠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늘어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Peters 마케팅 담당자는 말했다. 가을 동안 오보즈는 사파이어 8인치 인슐레이트 B-드라이(Sapphire eight-inch Insulated B-Dry)를 라인에 추가했다. 이 상품은 200g의 씬슐레이트 단열재를 장착한 가죽 지퍼 부츠다. 그러나 Mason 판매 및 마케팅 VP는 단열 카테고리는 균형에 의존해야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 중 어느 누구도 대자연을 예측할 수 없다. 따라서 너무 지나치지도 않고 너무 축약시킨 것도 아닌 적당한 상품을 출시해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이 시점에서 우리의 단열 사업은 해마다 성장할 수 있도록 건강하고 지속 가능해야 한다. 그리고 일상 생활에서 하이킹 부츠를 신을 수 있도록 아웃도어 및 신발 매장을 늘려야 한다.”출처 : Outdoor Insight

Micro(factory)

[미국] 오늘 생산한 상품 내일 배송까지 완벽히! 2018.12.05조회47

오늘 생산한 상품 내일 배송까지 완벽히!섬유 공급망이 시장의 변화에 따라 지속적으로 조정되면서, 고객의 집 앞까지 배송되는 맞춤형 상품 제작 방식이 섬유 업계에서도 입지를 잡아가고 있다. 이 같은 새로운 모델은 디자인과 미적 감각 측면에서 소비자를 충족시키는 상품을 생산하는 역량 외에도 재고 절감, 폐기물 감소 및 지속 가능한 솔루션 등의 장점이 있다. 전세계 기업들은 속도와 편리성을 우선 사상으로 삼고 있기 때문에 반응성이 핵심이 되었다. 짧은 리드 시간과 개선된 고객 서비스가 원하는 바로 그것이다. 게다가, 현지 대 현지 제작 방식은 과잉 생산을 억제하려는 새로운 산업 사고방식과 일치하고 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특정한 관심 분야가 있는 소비자에게 중점을 두는 스타트업과 브랜드들”이라고 업계 관계자인 Ed Gribbin은 말했다. 그는 현재의 트렌드를 “주문식 생산, 현지 중심 생산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 같은 생산 방식이 확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원 근처에서 제작하는 방식은 2019년의 최대 트렌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PI 어패럴과 관련이 있는 기업 인스펙토리오의 공동 설립자 Fernando Moncayo Castillo는 품질 관리를 위한 자동화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기계 학습 소프트웨어를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 주문식 제작 방식은 티핑 포인트에 이르고 있다. Gribbin은 과거 몇 년간 상당한 발전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지난 몇 년간 공급망에 미쳤던 영향은 매우 흥미로웠다”고 그는 말하면서 신사업을 공급망 상품 개발의 성장 전략과 운영 효능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제작 트렌드는 아시아 지역 공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런 사태를 보고 싶지 않지만 결국 대량 시장은 끝날 것”이라고 Gribbin은 말했다. “아시아에 있는 공장들은 타격을 받게 될 것이다. 아직 공장들에서 상품을 생산하고 있지만 현지 공장에서 더욱 많은 상품을 만들게 될 것”이라고 Gribbin은 덧붙였다. “중국은 여전히 가장 큰 공급업체이지만 수출이 줄어들고 있으며 향후 더욱 줄어들게 될 것이다.”마이크로 (공장) 수준에서의 변화20년 동안 알바논에서 고위직을 역임해온 Gribbin은 최근 들어 현지식 모델로 쇄신하기 시작하여 역동적인 공급망을 가진 기업의 사례가 되고 있는 여러 기업들과 접촉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온포인트 메뉴팩처링, 넥스웨이브, 미니스트리 오브 서플라이, 셰어클로스 및 페임앤드파트너스가 있다. 각각의 기업들은 재고 처리 방식과 여러 서비스에 약간의 차이점을 가지고 있지만 보다 반응성이 빠른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최근 거버 테크놀로지는 패션테그 플랫폼 1.0을 출시하기 위해 온포인트 매뉴팩처링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사업은 수요 발생 마이크로공장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었다. 이 “구매 활성화 모델”에는 소프트웨어와 장비, 디지털 통합 e-커머스와의 컨설팅, 주문식 제작이 포함되어 있다. 거버가 발표한 성명서에 따르면, 패션테크 플랫폼 1.0은 값비싼 재고를 없애고 실시간 제조를 재규정해 수요가 변동이 있을 때마다 생산을 조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결과, 상품을 보다 효율적으로 생산하고 규모가 큰 할인 없이 전액 소매가로 판매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당사는 거버와 여러 해 동안 협업하고 있다”고 온포인트 매뉴팩처링 및 PAAT의 J. Kirby Best 회장은 말했다.“당사는 대량 맞춤형 접근법을 끊임없이 정비하고 있으며 거버에 맞는 소프트웨어를 추가해 자동화된 최첨단 시스템으로 속도와 효율성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온포인트 매뉴팩처링은 어패럴 부문에서 구매 활성화 주문식 대량 맞춤형 방식에 특화되어 있다. 온포인트 매뉴팩처링의 공장 모델은 주문부터 배송까지 거의 모든 제작 과정을 자동화 및 통합했다. 출처 : Textile Insight

fabric

[미국] 디자인 이전에 소재가 먼저다 2018.12.05조회55

디자인 이전에 소재가 먼저다 최근 들어, 섬유의 트렌드가 바뀌면 신발 트렌드도 따라 바뀌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니트 어퍼의 인기를 통해 지속 가능성에 중점을 둔 섬유 중심적인 신발 기술과 섬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국신발유통소매협회 (FDRA)가 최근 노스캐롤라이나 텍스타일 캠퍼스에서 개최한 프레젠테이션에서는 다양한 신발 브랜드 경영진과 섬유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친환경 섬유라는 주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틀 간의 일정 내내, 참석자들은 최신 기술과 시장 내 업계 트렌드를 실행에 옮길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최근 시장에서는 환경 및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면서 짧아진 리드 타임을 충족해야 하는 분위기가 지배적이다. 처음부터, 섬유는 주목을 받았다. 니트 어퍼의 트렌드는 강력하다고 FDRA의 Matt Priest 집행 이사는 말했다. 나이키, 톰스, 타겟, 월마트, 콜럼비아, 레드윙, HH 브라운, 칼레스 및 데커 등 업계 선두 브랜드의 전문가 100인 이상이 참석한 신발 소재 및 혁신 정상회의에서 사회를 맡은 Priest 집행 이사는 “우리가 일을 하든 교회에 나가든 점심을 먹든 무엇을 하든, 우리 모드는 니트 소재의 신발을 신고 있다”고 서두를 열었다. 니트는 우리 생활의 일부가 됐다. 언더아머의 Tom White 선임 이사는 니트 구성으로 통기성 및 탄력성과 관련된 여러 가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애버리 데니슨의 신발 전문가 Jon Ervin도 “소비자들이 소재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알지 못하더라도 좋은 착화감이 무엇인지는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리엇의 Joanne Stetson 소재 부문 이사도 가죽이 에리엇의 핵심 소재지만 최근 메쉬 소재의 스니커즈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우리는 니트 스타일의 상품을 개발 중에 있다. 지금은 사용 기술보다도 소비자들의 눈을 끄는 무엇인가가 보다 중요하다”고 그는 덧붙였다.  세 사람 모두 언급했듯이, 오늘날에는 지속 가능성을 중요한 가치로 여기고 있다. Ervin은 “몇 년 전만 해도 재활용된 폴리에는 인장이 없었다. 그러나 현재는 다르다. 울 같은 천연 섬유에도 인장이 생길 것이라고 믿고 있다.” 가죽 공급업체는 니트의 인기를 인정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소고기를 먹고 싶어하지만 입고 싶어하지는 않는다”고 울버린 월드와이드의 Jeff Dougherty 소재 담당 이사는 말했다. Dougherty 이사에 따르면, 가축의 규모는 증가하고 있지만 가죽 가격은 감소하고 있다. 한편, 가죽 산업에서 추적 가능성이라는 새로운 NDA 기술을 사용해 “도축장에서 상품”까지 추적할 수 있게 됐다. 여러 브랜드와 소매업체들은 소비자들이 친환경적인 소재에 관심을 갖게 되자 지속 가능한 상품을 갖출 필요성이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세계 무대로 확대하려 하고 있다. 그리고 현재의 니트 혁신과 함께 지속 가능성 방법이 현대 섬유의 개발 취지와 그 뜻을 같이 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실해졌다. 차세대 신발 산업에서의 니트“근본적인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NC 주립섬유대학의 섬유 및 의류학과 Andre West 박사는 말했다. 그는 시장에 곧 출시하게 될, 보다 많은 기능성, 신발의 형태를 잡아주는 워프 니트, 신기술로 무장한 새로운 4D 기술을 강조했다. 니트 생산에서 이러한 요소들은 디자인 및 개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West 박사는 주문식 시장과 복잡한 니트 기계 기술을 근거로 들며 “양말이 미래의 신발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West 박사는 워프 니트신발에는 강도와 내구력, 통기성이라는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니트 전문지식으로 무장한 방적사인 하이랜드 인더스트리, 에이펙스 밀스, 게링 텍스타일을 언급하며 신발 산업이 빠르게 재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친환경“2016년 ‘친환경’은 상위 3위에 드는 새로운 트렌드”라고 NC주립대학교 섬유 및 의류학과 Dr. Karen K. Leonas 교수는 말했다. “그러나 지속 가능성이라는 것의 의미는 모호하고 복잡할 수 있다.” 그럼에도 Leonas 교수는 지속 가능한 소재를 개발해야 한다고 설명하면서 친환경 플랫폼을 추가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을 촉구했다. 그리고 각 브랜드의 경영진들은 지속 가능성을 구축하기 위해 기술과 디자인 중간에 있는 간극을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회사와 고객을 나란히 맞출 수 있는 자원을 찾을 것을 조언했다. 신발 부문 사업은 중요한 시험대 위에 올라있다. Leonas 교수는 평균적인 신발은 65가지 요소로 구성되어 있으며 360가지 공정 단계를 요한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한 켤레의 신발 제작 과정 동안 30파운드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신발 브랜드들은 장족의 발전을 이루고 있다. 마지막으로, Leonas 교수는 아디다스가 ‘Parley of the Ocean’과 협업을 하고 있으며 신소재 합성 실크인 바이오스틸을 사용하고 있고 재활용 폴리 소재로 된 신발 로시 브랜드와도 협업하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출처 : Textile Insight

언더아머

[미국] 언더아머, 2019년 맞아 후버 라인 강화하다 2018.11.29조회105

언더아머, 2019년 맞아 후버 라인 강화하다언더아머가 2019년 2월 1일 러닝화의 후버(HOVR) 라인을 확대하면서 기능성 러닝화 브랜드로써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지난 10년 동안 러닝화 상품을 출시했던 언더아머가 드디어 획기적인 후버 미드솔 기술을 개발해 차세대 소매업과 소비자들에게 다가서게 됐다. 도우 케미컬(Dow Chemical)과의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공동 개발된 후버 기술에는 독점적인 발포고무 화합물이 포함되어 있다. 이 화합물은 쿠션감과 탄력성을 줄 수 있도록 섬유에 사용되고 있다. 후버 시스템은 지난 2월 소닉(Sonic) 및 팬텀(Phantom) 기능 중심 모델을 통해 처음 선을 보였으며 세계적인 성공을 거뒀다고 언더아머 런의 Josh Rattet 총괄 매니저는 말했다. 후버 라인에서 가장 중요한 신발은 후버 인피니트 ($120)로써 브룩스 고스트나 아식스 님부스 및 시장에서 같이 경쟁하는 유명한 신발들에 맞설 수 있도록 디자인한 중립 쿠션 장착 모델이다. 이 신발은 경량의 플랫폼에 전체 길이의 후버 쿠션 플랫폼, 2층 메쉬 어퍼, PU 삭라이너, 세그먼트 이중 고무 아웃솔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 그리고 8mm 무게의 힐토 오프셋 (29mm/21mm)도 있다. 남성화 9 사이즈의 경우 10.7oz, 여성화 7사이즈의 경우 8.7oz 무게가 나간다. 출시 에디션은 일출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페이드 컬러 모티프 (남성용 오렌지색/노란색, 여성용 빨강색/핑크색)가 특징이다. 하지만 4월 1일과 6월 1일 출시할 상품에는 색이 추가될 계획이다. “우리는 언더아머 러닝의 현재 상황을 바꿀 수 있는 도약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고 Rattet 총괄 매니저는 밝혔다. “구조와 소재에서부터 쿠션감과 반응성까지, 당사는 세계 수준의 쿠션 신발을 출시하기 위해 모든 것을 고려하고 있다.”언더아머의 후버 시리즈에는 이중 밀도의 내측 지지대와 강화 어퍼가 장착된 후버 가디언 스태빌러티 모델(HOVR Guardian stability model)과 경량의 기능성 신발인 후버 벨로시티 2(HOVR Velociti 2)가 있다. 후버 벨로시티 2는 보다 얇게 만든 후버 폼 패키지 때문에 지면이 가깝게 느껴지는 착화감이 든다. 그 외, 오리지널 모델인 후버 소닉 2(HOVR Sonic 2)와 후버 팬텀 SE(HOVR Phantom SE)도 업데이트했다. 여성용 신상품 후버 신발은 높은 아치형의 두꺼운 삭라이너와 폭이 넓은 칼라 입구, 짧은 발등 등을 포함해 여성 러너들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언더아머의 모든 신발에는 브랜드 자체 운영 중인 ‘맵 마이 런(Map My Run)’ 앱과 연결되는 커넥트 칩이 있다. (본래 후버 신발은 $10 추가 가격에 커넥트 버전을 제공했다) 커넥트 기술과 ‘맵 마이 런’ 앱은 2016년 출시 이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실행 가능한 광범위한 데이터 (카덴스 및 보폭 포함)와 실시간 코칭 팁을 포함시켜 업데이트됐다. 그리고 언더아머는 새로운 퀄리파이어(Qualifier) 라인으로 기능성 러닝 의류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 라인에는 티셔츠와 탱크 톱, 해프 집 톱, 패커블 재킷, 러닝 브라 및 다양한 반바지 등이 포함될 것이다. 언더아머는 신상품 신발의 빅뱅 마케팅으로 유명하다. 이 방법으로 2018년 후버를 성공적으로 런칭할 수 있었다. 그러나 2019년에는 미국 내 핵심 러닝 특수 매장에 중점을 두고 디지털과 사회 기반시설을 결합한 후버 투어(HOVR Tour)를 만들어 리테일 파트너와 현지 전문 선수들, 지역 관계자들과 함께 새로운 신발과 관련 상품을 소규모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언더아머 그룹의 Topher Gaylord 총괄이사는 밝혔다. 출처 : Running Insight

디아도라

[미국] 디아도라, 차세대 러닝화 대표 브랜드를 노리다 2018.11.29조회103

디아도라, 차세대 러닝화 대표 브랜드를 노리다디아도라 미토스 3는 러닝화 특수 매장에서 중점적으로 출시됐다. 디아도라가 차세대 러닝화 브랜드가 될 수 있을까? Bryan Poerner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학 시절 육상선수였으며 퓨마에서 14년 동안 영업을 담당한 후 디아도라에서 헌신하고 있는 Poerner는 러닝화 특수성에 중점을 둔 “소매 중심” 전략을 사용하면 디아도라가 시장에서 주요 브랜드가 될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디아도라는 이와 동일한 비전을 가진 브랜드다. 70년이 된 이탈리아 브랜드 디아도라는 지난 10년 동안 러닝화 카테고리를 넘나들면서 유통구조를 깨끗하게 만들고 프리미엄 브랜드로써 견고한 명성을 얻었다. 그리고 특수성 중점 전략으로 실보다 훨씬 많은 득을 이뤘다. 디아도라의 제품 세분화 전략은 MAP 정책을 엄격하게 준수하고 있으며 러닝화 고객들에게 직접 판매 전략을 통해 수익을 공유하는 특별한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디아도라가 2년 전 러닝화 카테고리에 다시 등장하게 된 이후, Poerner는 성장세를 목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디아도라는 현재 약 100가지가 넘는 러닝화 특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이는 1년 전보다 배가 늘어난 수치다. 그리고 지난 달에는 공식적으로 미토스 3를 출시했지만 아직 본격적인 광고는 시작하지 않고 있다. 미토스 3 출시는 시장을 강타했다. 이 신발의 유통 구조는 특수했으며 특별한 마케팅 캠페인을 사용했다. 그리고 이는 디아도라의 “페코라 네라” (이탈리아어로 “검은 양”을 뜻함) 프로그램의 핵심이 됐다. 그리고 디아도라 웹사이트에서 판매되고 있는 러닝화 상품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시장에는 대단한 브랜드들이 많다. 그러나 그들 모두 직접 판매를 시작하기 전 사업을 먼저 시작했다. 그리고 그 후 소비자 직접 판매에 대한 개념에 대응해야 했다. 하지만 디아도라는 모든 소매 실적을 아우를 수 있는 사업 모델을 만들었다”고 Poerner는 말했다. 러닝 이벤트디아도라는 러닝 이벤트를 주최하여 소매업체들에게 1년 간의 “페코라 네라” 수익금을 제공했다. 이는 디아도라가 직접 웹사이트 판매를 해서 얻은 수익의 20%였으며 그것을 다시 환불해준 것이다. Poerner는 환불금 액수가 적었다고 시인했지만, 그가 말하고자 했던 것은 디아도라의 장기 계획의 중요성이었다. 회의주의자들은 디아도라가 어떤 돌파구도 없기 장기적인 성공을 도출하기 위해 압박을 받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디아도라의 신불은 이미 25곳의 플릿 핏(Fleet Feet) 매장에 유통됐다. Poerner는 디아도라와 유사한 가격 정책과 시장 전략을 공유하고 있는 프리미엄 러닝화 유통업체들과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아마존의 제3 판매업체에게 맡기지 않았다. 확고한 MAP 정책은 도전일 수 있지만 최고의 전략이라고 생각한다. 디아도라는 이 핵심 가치를 고수할 수 있는 올바른 파트너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디아도라는 시장 전략의 일환으로써 “소매 중심” 정책을 펼치고 있다. 디아도라의 초기 마케팅 캠페인과 성과를 결합해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한 상품을 생산하고 있다. 그리고 움직이고 있는 러너의 일반적인 사진을 사용하기 보다는 필라델피아 DJ 겸 뮤지션인 Edward Gieda를 모델로 기용했다. “우리가 누구이며 이러한 이미지를 어떻게 느끼는지 독자적인 특성을 표현하길 원했다”고 마케팅 책임자 Ryan Callahan은 말했다. 필라델피아 DJ 겸 뮤지션인 Edward Gieda가 디아도라 의류와 신발을 착용하고 있다. 특별한 HQ1990년대 이후 디아도라의 첫 미국 본사는 관습에 얽매이지 않은 주제를 따랐다. 올 가을 디아도라는 필라델피아 전시실을 열고 성대한 오프닝 파티를 개최했다. 전시실은 1930년대 지어진 오래된 직업전문학교 내에 위치했다. 디아도라의 전시실은 한때 과학실이었던 공간에 설치되어 비커와 버너가 든 캐비닛에 최첨단 러닝화를 전시했다. Poerner는 디아도라가 러닝화 부문에서 돌파구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그 이유 중 하나는 회사의 경영진 대부분이 경쟁적인 러닝화 부문에서 저마다 경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보딘 그룹으로 잘 알려진 Gelindo Bordin은 TRE 기간 동안 디아도라의 부스에 있을 예정이다. 그는 1988년 올림픽 마라톤 챔피언이자 1990년 보스턴 마라톤 챔피언이다. Fabe Dia는 2000년 올림픽에서 4 x 200 릴레이에서 4위를 차지했으며, Salvatore Bettiol은 이탈리아를 대표해 올림픽에 두 번이나 출전했다.  “이들은 모두 육상 스포츠에서 두각을 냈던 선수들로써 현재는 사업에서 치열하게 경쟁 중이다”고 Poerner는 말했다. “이들 모두 디아도라가 장기간에 걸쳐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출처 : Running Insight

노스페이스

[미국] 노스페이스, 트레일 러닝 라인 확대하다 2018.11.29조회70

노스페이스, 트레일 러닝 라인 확대하다남성용 플라이트 트리니티(Flight Trinity)는 솔기가 없는 립스톱 섬유의 어퍼와 완전히 니트 처리된 부티, 독점 기술인 ETS 아웃솔 인장 시스템을 특징으로 한다.노스페이스가 신발과 의류의 트레일 러닝 라인을 확대하기로 했다.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가 새로운 신발과 2019년 봄 시즌을 위한 첫 러닝 베스트를 출시해 트레일 러닝 시장에서 존재감을 부각하기 시작했다. 노스페이스는 세 가지 모델의 앰비션(Ambition) 콜렉션을 출시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남녀 디자인을 구분한 암페초 (SRP $130)와 코르바라 (SRP $120), 로베레토 (SRP $90) 등이 포함된다. 각 모델의 명칭은 이탈리아 알프스에서 영감을 받아 지었으며, 각 신발에는 노스페이스가 새롭게 개발한 EXTS 아웃솔 시스템을 장착했다. EXTS는 두 개의 지속 가능한 고무 화합물로 구성된 독점 기술로써 젖은 지형뿐만 아니라 건조한 지형에서도 뛰어난 인장력을 발휘할 수 있다. 그 외에, 특수한 돌출부 형태로 성능을 극대화했으며 이 돌출부를 전략적으로 배치해 자연스러운 걸을 수 있도록 했다. EXTS는 노스페이스의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가 생체역학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개발한 것이다. 노스페이스의 신상품 플라이트 트리니티 트레일 러닝화 (SRP $140)에도 아웃솔 기술을 장착해 일반 트레일 러닝화 수준을 뛰어넘었다. ‘앰비션(Ambition)’ 콜렉션의 신상품 암페초는 젊고 진보적인 밀레니얼 세대를 위해 디자인했으며, 편안한 XtraFoam 미드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여성용 (그림)과 남성용 모두 출시됐다.노스페이스는 의류에서도 패션과 기능을 결합한 앰비션 콜렉션을 확장시키고 있다. 그리고 플라이트 베터 댄 네이키드 트레일 베스트(Flight Better Than Naked Trail Vest) (SRP $150)의 출시로 최초로 하이드레이션 베스트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이 베스트는 노스페이스의 울트라 러너팀을 투입해 디자인한 것으로써, 무게감을 줄이기 위해 경량에 통기성이 좋은 패브릭을 사용했다. 그리고 베스트 앞면에는 물병용 포켓과 짚 포켓, 스태쉬 포켓을 장착했으며, 물병을 추가로 넣을 수 있는 백 포켓도 디자인했다. 트레일 러닝 신상품 유통은 러닝 관련 제품 매장을 위주로 집중할 계획이다.출처 : Running Insight

검색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십시오.
전체 검색시 소요시간은 15~20초입니다.